Now Playing Tracks

Once OST: Falling Slowly

I don`t know you
(난 당신을 몰라)
But I want you
(하지만 난 당신을 원해)
All the more for that
(그래서 더욱 더)
Words fall through me
(난 할말을 잃고)
And always fool me
(항상 바보가 되어)
And I can`t react
(어쩔 줄을 모르겠어)
And games that never amount
(그리고 의미 없는 게임들은)
To more than they`re meant
(서로를 속이는)
Will play themselves out
(우리를 지치게 할뿐이야)

Take this sinking boat and point it home
(이 가라앉는 배를 붙잡아 집으로 이끌어줘)
We`ve still got time
(아직은 시간이 있어)
Raise your hopeful voice you have the choice
(희망의 목소리를 높여봐. 당신은 할수 있어)
You`ve made it now
(이제 하는 거야)

Falling slowly, eyes that know me
(천천히 내려와요 친근한 눈으로)
And I can`t go back
(난 돌아갈 수 없어)
Moods that take me and erase me
(날 사로잡아 빠져들게 하는 분위기에)
And I`m painted black
(난 백치가 되어버려)
You have suffered enough
(너무나 고통을 겪으며)
And warred with yourself
(자신과 싸웠던 당신)
It`s time that you won
(이제 승리할 시간이야)

Take this sinking boat and point it home
(이 가라앉는 배를 붙잡아 고향으로 이끌어줘)
We`ve still got time
(아직은 시간이 있어)
Raise your hopeful voice you have the choice
(희망의 목소릴 높여. 당신은 할 수 있잖아)
You`ve made it now
(이제 하는 거야)

Falling slowly sing your melody
(천천히 당신의 노래를 들려줘)
I`ll sing along
(나도 따라 부를께)

그 사랑(아버지 사랑 내가 노래해)

아버지 사랑 내가 노래해

아버지 은혜 내가 노래해

그 사랑 변함 없으신

거짓 없으신 성실하신 그 사랑

상한 갈대 꺽지 않으시는

꺼져가는 등불 끄지 않는

그 사랑 변함 없으신

거짓 없으신 성실하신 그 사랑 사랑

그 사랑 날 위해 죽으신

날 위해 다시 사신

예수 그리스도 다시 오실 그 사랑

죽음도 생명도 천사도

하늘의 어떤 권세도

끊을 수 없는 영원한 그 사랑 예수

"하나님은 우리의 피난처시요 힘이시며 환난 때에 언제나 돕는 분이시다. 그러므로 땅이 꺼지고 산이 무너져 바다를 메우며 바닷물이 성난 파도를 일으키고 산을 흔들지라도 우리는 두려워하지 않으리라" (시편 46:1-3)

Su Azucar / 1985

Su Azucar는 스페인어로 ‘당신의 설탕’이라고 함.

바스키아 작품의 주요 주제는

주로 길거리 문화 카툰 캐릭터 만화책의 주인공들,

그리고 백인 중심 사회에서의 흑인의 지위에 관련된 것이 많았다.

이러한 주제들은 그의 작품 전반에 걸쳐 수많은 이미지와

다양한 재료들을 통해 표현되었다 작가는 특히 .

흑인으로서 미국 사회에서 성공한 음악가 찰리 파커,

야구선수 행크 아론 등을 존경했는데 이들은

그의 작품속 주요 등장인물로 자주 나타난다.

바스키아는 이들이 고결한 영웅이자 현대 문화의 중요한

공헌자라 여겼고

그들의 생활 업적 그리고 시련에 대해 세세히 알고 있었다.

그는 그러한 정보를 이미지 기호 그리고  단어 등의

일러스트레이션 요소들을 사용하여 작품에 표현하였으며

왕관을 그려서 그들의 중요성과 영웅으로서의

자질을 나타내었다. 1983년쯤 바스키아는 캔버스 크기를

극적으로 확대하여 그림을 그렸는데 전체 구성과 내용을 위해

캔버스를 2개에서 8개까지 이어서 사용했다.

Su nivel de azúcar

그의생각

하나님은 너를 만드신 분
너를 가장 많이 알고 계시며
하나님은 너를 만드신 분
너를 가장 깊이 이해하신단다

하나님은 너를 지키신 분
너를 절대 포기하지 않으며
하나님은 너를 지키신 분
너를 쉬지않고 지켜보신단다

그의 생각 셀 수 없고
그의 자비 무궁하며
그의 성실 날마다 새롭고
그의 사랑 끝이 없단다

하나님은 너를 원하신 분
이 세상 그 무엇 그 누구보다
하나님은 너를 원하신 분
너와 같이 있고 싶어하신단다

하나님은 너를 인도한 분
광야에서도 폭풍중에도
하나님은 너를 인도한 분
푸른 초장으로 인도하신단다

그의 생각 셀 수 없고
그의 자비 무궁하며
그의 성실 날마다 새롭고
그의 사랑 끝이 없단다

그의 생각 셀 수 없고
그의 자비 무궁하며
그의 성실 날마다 새롭고
그의 사랑 끝이 없단다

장미셸 바스키아(Jean-Michel Basquiat)

  • 장 미셸 바스키아

  • 출생

  • 1960년 12월 22일

  • 미국 브룩클린

  • 사망

  • 1988년 8월 12일

  • 미국 맨하탄

  • 직업 화가

  • 경력

  • 1985년 - 검은피카소 뉴욕타임즈 표지선정

  • 1983년 - 휘트비엔말레 최연소 미술가

  • 1982년 - 갤러리 개인전 개최

  • 1982년 - 독일 카셀 국제전시 도큐멘타 최연소 초청

  • 영화

  • 바스키아 (1996)

  • 요약정보 :

    드라마 | 미국 | 105 분 | 개봉 1998-09-18 | 청소년관람불가

  • 감독 :

    줄리앙 슈나벨

  • 출연 :

    제프리 라이트 (쟝 미셀 바스키아 역), 마이클 윈콧, 베네치오 델 토로, 클레어 폴라니

  • 장 미셸 바스키아(Jean-Michel Basquiat, 1960년 12월 22일 ~ 1988년 8월 12일)는 미국에서 태어난 화가다. 아버지가 아이티계, 어머니가 푸에르토리코계이다. 그는 1970년대 뉴욕에서 그래피티 그룹 SAMO의 일원으로 처음 이름을 날렸다. 이후 1980년대 신표현주의와 원초주의로 세계적인 성공을 거뒀으나, 코카인 남용으로 인해 앤디의 건물에서 1988년 8월 27세에 요절했다.

  • 바스키아의 작품은 '암시적인 이분법'(부와 가난, 통합과 분리, 내면과 외면 등)에 초점을 맞추었다. 그는 시와 그림의 전유를 통해 이미지와 텍스트, 추상과 형체, 역사적 정보와 현대 비평을 긴밀히 결합시켰다.[2] 또한 바스키아는 작품에 사회 비판적 메세지를 담음으로써 "개인에 대한 진실을 더욱 심오하게" 하면서 사회에 뿌리박힌 권력 구조와 인종차별주의를 공격하고자 하였다. 그의 시는 제국주의에 대한 비판과 계급 투쟁에 대한 지지를 매우 직접적으로 드러냈다.

  • 바스키아의 성공에는 후원자의 전략적인 마케팅이 있었고 그가 철저히 상술에 이용 되었다는 견해도 있다.

  • SAMO:

    Same Old Shit(흔해 빠진 것들)비속어

무라카미하루키

  • 출생

  • 1949년 1월 12일 (65세)

  • 일본 교토 부 교토 시

  • 직업

  • 소설가

  • 국적 일본

  • 활동 기간 1979년 ~ 현재

  • 장르

  • 초현실주의, 마술적 사실주의

  • 주요 작품

  • 노르웨이의 숲, 해변의 카프카

  • 주요 수상

  • 군조 신인 문학상(1979), 노마 문예 신인상(1982), 다니자키준이치로상(1985), 요미우리 문학상(1995), 프란츠 카프카 문학상(2008), 예루살렘 상(2009), 카탈로니아 국제상(2011)

We make Tumblr themes